Posts 5년만의 만남
Post
Cancel

5년만의 만남

필건이 녀석 장가가고 처음 보는거니까, 5년만이군… 회상이 녀석이 저번주 수요일(2015-02-25)에 전화를 했었다. 사업을 해보고 싶은데, IT쪽은 잘 몰라서 물어보고 싶은게 있다고…

회상이의 이런저런 얘기를 듣고 나름 조언을 해주었다. 그렇게 전화를 끊고 가만 생각해보니… 만나서 얘기해주는게 왠지 더 좋을것 같더라. 갑자기 보고 싶은 생각도 들었고…

그래서 다음날 오전에 전화를 해서 금요일날 내려가겠노라고 얘기를 했다. 만나서 얘기좀 하자고.
금요일 오후에 동서울 터미널에서 출발하는 문막행 버스를 예매하고, 퇴근하자 마자 터미널로 출발~

동서울 터미널 도착

버스 출발 전~

1시간 10분 정도 걸려서 문막 IC 정류소에 도착했다. 담배 한 대 피고 있으니까 회상이가 왔더라. 어이구… 이 녀석 살이 많이 쪘다. 그리고 일부러 그런건지… 면도를 안해 수염이 덥수룩 하게…

회상이 집 앞에 차를 주차시키고 근처 고깃집에서 소주 한 잔 마시며 하고자 하는 사업에 대해 조금 더 자세히 들었다. 확실히 괜찮은 아이템이다. 내가 그 쪽 방면에 관심이 없긴 하지만, 확실히 블루오션이긴 하더라.

내가 해줄수 있는 얘기들, 법률적으로 확인해야 하는 부분들… 이런저런 얘기를 나누고 2차로 한 잔 더하러 갔는데… 그 다음에 필름이… T.T

아침에 회상이 녀석이 끓여준 오징어국으로 간단히 해장을 하고 이천으로 다시 출발!
5년전 장가갈 때 마지막으로 본 필건이 녀석을 만났다.

“신반장~~~~(이 녀석은 분대장이었다)”

“쏜형~~~~(내가 군대를 늦게 가서, 왠만한 녀석들은 다 나한테 형이라고 한다)”

5년이라는 시간이 지났음에도 바로 어제 본 것 같더라. 녀석도 어제 장인어른과 술을 마셨다며, 일단 사우나 가서 몸좀 풀자고 하더라. 셋이서 같이 사우나 가서 몸좀 풀고(어우… 술기운 올라와서 힘들었다), 이천 터미널 근처에 맛있는 집이 있다고 해서 다시 해장술(?) 하러 이동.

5년만에 만났고, 전역한지 벌써 17년이 지났지만, 군대 얘기는 끝이 없는 안주거리더라. ㅎㅎㅎ
연락이 끊겼던 형님(선임하사)과도 연락이 되서 통화하고, 다른 후임병 녀석들과도 통화를 해서 조만간 한 번 만나기로 했다.

이천 터미널에서 출발하기 전 인천 터미널 도착!

문득 보고 싶다는 생각에 즉흥적으로 만들어진 자리였지만 너무 좋았다.
그리고, 다들 한 시간 남짓한 거리에 살면서 왜들 그렇게 보기 힘들었던건지…

앞으로는 자주 봐야겠다.

This post is licensed under CC BY 4.0 by the author.